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오늘의 묵상

오늘의 묵상 바로가기

떊룄臾몄쓽

게시판 내용
나는 은퇴를 꿈꾼다!
작성자 신만교 등록일 2018-03-01 18:11:07 조회수 269

                                                나는 은퇴를 꿈꾼다!

                                                                        신만교 목사(화평성결교회)  

나는 지난해 연말 정책당회를 하면서, 나의 은퇴계획을 천명했다. 요지는 법적 정년은퇴에서 2년을 앞당겨, 올해 2018년 목회에 최선을 다하고, 내년 2019년에 은퇴하는 것이다. 나는 나의 은퇴와 첫 리더십 교체 과정을 통해서, 올해 우리교회의 표어대로,  ‘거룩하고 영광스러운 교회세우기를 실천할 것이다.


나는 나의 아름다운 은퇴를 생각하며, 이미 이런 은퇴관을 정립했다. “은퇴란 삶으로 보여주는 마지막 설교이다. ”평생을 강단에서 입으로 설교한 목사로서, ‘은퇴삶으로 보여주는 마지막 설교라고 생각한다. 나는 지금 나의 마지막 설교를 준비하고 있다. 안타깝게도, 이 마지막 설교를 실패하는 목회자를 본다.


내가 조기은퇴를 결심한 이유가 있다. 나는 화평교회를 개척하고 올 해 36년째 한 곳에서 목회를 하고 있다. 그 동안은 못 느꼈는데, 이제는 지루한 감이 든다. 아마 교인들도 그렇게 생각할지 모른다. 그리고 식을 줄 모르던 나의 목회열정도 예전만 못하다. 이제 그만 바톤을 넘겨야 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한다.


또 한 가지 이유는, 은퇴 후에 하고 싶은 일이 있어서다.‘은퇴를 영어로‘Re-tire’라고 한다. 헌타이어를 바꿔 끼고 꼭 하고 싶은 일이 있다. 나는 은퇴 후에 고향으로 돌아가려고 한다.내 고향은 여주 대신(大神)후포리다그곳에 내 모교회, 후포교회가 있고 나의 모교, 대신중고교가 있고 조금 떨어진 곳에 나의 첫 개척지, 한강교회도 있다. 내가 태어나서 자란 고향으로 돌아가서, 형제와 골육친척들을 섬기며, 전도하고 싶다.


나는 지금도 청소년시절에 심취했던 농촌계몽 소설 상록수을 생각하면 가슴이 뛴다. 하나님께서 다시 그 꿈을 꾸게 해주시는 것 같다. 가끔 고향에 내려가면 삭막하고 적적하기 그지없다. 그런 고향에 가서 농촌 공동체운동을 하며, 고달픈 고향 분들에게 살맛을 느끼게 해주고 싶다. 그렇게 살다가 인생을 은퇴하고 영원한 본향으로 귀향하려고 한다.


또 한 가지 꿈은, ‘12일 영성수련회를 개최하는 것이다. 12명 정도의 소그룹으로 일박을 하며, 세 강좌를 나누려고 한다. 1강 코이노니아 공동체영성(Spirituality of Koinonia Community), 2강 은퇴의 영성(Spirituality of Retirement), 3강 죽음의 영성(Spirituality of Death)이다. 강의 중에는 버킷 리스트(bucket list)작성하기’,  ‘유산 안 남기기’,  ‘나의 유언서 작성하기’,  ‘나의 묘비명 쓰기’‘사전의료의향서 작성하기등이 포함돼 있다. 이와 같은 꿈을 위해, 고향에 작은 집을 짓게 하셨다.


나는 은퇴할 때, 교회에 무엇을 요구하지 않으려고 한다. 명령받은 것을 다 수행하고 난 이 무슨 요구를 하랴! 나는 믿게 한 사역자, 다시 말해, ‘servant’, ‘하인’,  ‘’,  ‘머슴’  ‘일꾼에 불과하다. 단지, 복음의 본질인 예수 그리스도를 가리키는 손가락에 불과한 존재다. 교회를 개척했거나, 부흥시켰다면, 그것 역시 하나님이 하신 일이지, 결코 나의 공로가 될 수 없다.


예수님이 가르쳐주신 근본정신은 비움이요, 내려놓음이다. 주님은 하나님의 자리까지 내려놓으셨다. 바울은 복음을 전하는 일에 장애가 될까봐, 당연한 권리조차 쓰지 않았고 되도록, 교회에 부담을 주지 않으려고 애썼다.


한국교회가 이것을 실천하지 못함으로써 믿음과 신뢰를 잃고 있다. 인간적인 욕심이 앞서, 소탐대실(小貪大失)하고 있으니 안타깝다. 나는 은금보다 명예를 택할 것이다. 교회사이즈가 좀 크다고 그리도 내려놓기가 힘든 건지 안타깝다. 결국 은퇴과정이 은혜롭지 못해서 교회와 불편한 관계가 된다면, 이보다 더 큰 불행이 있겠는가.


나는 주거문제를 해결했다. 주택 적금을 붓고 있다가, 공공 임대주택이 당첨되어, 올 가을에 입주한다. 그리고 은퇴비는 퇴직금 정산이 나의 소신이다. 원로 추대가 되어 사례를 하면, 총회에서 나오는 연금을 보태서 생활하려고 한다. 이것만도 감사한 일이다. 교회형편도 되고 은퇴 목사님을 사랑하고 존경해서 힘껏 대접한다면, 얼마나 감사한 일인가.


후임자 청빙은 백지에서 시작하려고 한다. 교회의 주인은 예수님이니, 주님께 물으며, 응답을 찾으려고 한다. 후임목사청빙을 위해, 올 일 년 동안, 이렇게 집중적으로 기도하려고 한다.


기도 많이 하는 목사로, 영성이 충만한 목회자를 보내주소서(영성).

다음 세대를 위한, 꿈과 비전을 가진 목회자를 보내주소서(비전).

신뢰 받는 인격과 지도력을 가진 목회자를 보내주옵소서(신실성).


청빙공고는 하지 않고 신실한 동역자들의 천거를 받아서, 공정하고 투명하게 주님의 마음에 합한 자를 찾으려고 한다. 나의 은퇴와 후임자 청빙과정을 통해서 오직 거룩하고 영광스러운 교회세우기를 실천할 것이다.                                                                        (한국성결신문 게재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글쓰기가 가능합니다.관리자2015.06.10161
[공지]오류가 발생했을 때관리자2015.06.03144
1342목회서신(09.20)관리자2020.09.2048
1341현 코로나 상황에 대한 교회의 입장 이미지관리자2020.08.2394
1340목회서신(8.22)이미지관리자2020.08.2261
1339목회서신(4.28)첨부파일관리자2020.05.0261
1338목회서신(4.21)첨부파일관리자2020.04.2524
1337목회서신(4.7)첨부파일관리자2020.04.0725
1336목회서신(3.14)첨부파일관리자2020.03.1440
1335목회서신(3.9)첨부파일관리자2020.03.1428
1334목회서신(3.1)첨부파일관리자2020.03.1420
1333목회서신(2.28)첨부파일관리자2020.03.1415
1332이런 목회자를 보내주옵소서!신만교2019.04.04618
1331매일 성경 읽기민 선영2018.11.22157
13302018 후포리 농활신목사2018.08.10155
13292018 후포리농촌봉사활동 영상관리자2018.08.09100
>> 나는 은퇴를 꿈꾼다!신만교2018.03.01269
1327주방비품 보고서첨부파일이임희2017.12.13149
1326고통받는 자의 8복이상섭2017.02.26196
1325추석에는 행복하게 ....민 선영2016.09.13183